中 “35명 탈북자 북송 문제 사실 확인중”

북송 위기에 처한 탈북자 처리와 관련 중국 정부가 일단 “관계기관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라는 첫 반응을 우리 정부에 전해왔다고 외교통상부가 6일 밝혔다.


조병제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중국 외교부에서 1차적인 반응을 받았다”며 “중국 정부는 한국 정부의 관심과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고, 정부 내의 관계기관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 다만 중국이 국경절이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입장이었다고 소개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조사 중에 있는 사람이 보도에 나온 35명 보다 적은 것 같다. 다만 정확한 숫자는 조사가 끝나봐야 알 수 있겠다는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또 이 사안과 관련 외교부 차원의 노력에 대해 “소식이 나오는 대로 즉시 중국에 있는 우리 공관과 주한 중국대사관을 통해 조속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 줄 것을 요청을 했고, 사실일 경우에는 본인의 의사에 반해서 강제 북송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박석환 차관이 장쯩신 주한 대사에서 이 건을 가지고 거론, 우리 정부가 이사안을 매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중국 정부가 인도주의적인 견지, 그리고 본인의 자유의사를 반해서 이들이 강제 북송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된다는 점을 분명하게 강조했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