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월부터 북한과 석탄 거래 전면 중단”

중국이 내달 1일부터 북한과의 석탄 무역을 중단하는 등 북중 무역의 50%를 중단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추시보(環球時報)는 24일 북한과 접경지역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서 대북 석탄무역을 하는 기업가가 “3월 1일을 기해 북한과의 석탄무역을 중단키로 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기업가는 “중단 원인은 아마 북한의 ‘위성’ 발사에 대응한 중국 측의 금융제재 시행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중국과 북한 간 무역의 50%가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상무부 내 관련 부서와 해관총서가 명령을 내렸고 랴오닝성 정부가 통지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5월은 돼야 북중 무역이 회복될 것 같지만 북한의 향후 태도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단둥에서 북한으로부터 광물을 수입하는 한 사업가도 환추시보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이로 인해 현재 비교적 큰 영향을 받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정상적으로 회복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같은 보도는 미중 외교수장이 23일(현지시각) 미 워싱턴에서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해 사실상 합의한 시점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미국이 발효시킨 대북제재안에는 광물거래에 대한 제재가 포함돼 있다.

북중 무역 중단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발표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보도가 사실이라면 북한에는 큰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대중 수출 가운데 석탄은 10억4579만 달러(약 1조2915억 원)로 양국 간 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2.26%에 달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