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2월 옥수수.쌀 대북수출 대폭 증가

중국이 올해 들어 식량수출 억제정책을 펴고 있는 중에서도 밀가루를 제외한 옥수수와 쌀의 대북수출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최대의 식품무역정보 웹사이트인 중국식품상무망(中國食品商務網)이 최근 공개한 3월 식량시장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2월 중국의 옥수수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97.36% 감소했지만 대북수출은 무려 1천234%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국 정부의 식량수출 제한에 따라 대북 식량수출이 크게 줄어들었을 것이라는 대북 소식통들의 일반적 관측을 뒤집는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보고서가 별도의 통계를 통해 공개한 올해 1∼2월 대북 옥수수 수출량은 총 3만100t이었다.

북한은 2월에만 2만7천600t의 중국산 옥수수를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 말레이시아, 이란은 중국에서 올해 1∼2월 중국산 옥수수를 전혀 수입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본도 같은 기간 수입량이 30t에 그쳐 전년 대비 99.83% 감소했다.

북한은 또 올해 1∼2월 중국에서만 2만t의 쌀을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수입량이 89.56% 증가한 것이다.

해당 웹사이트 관계자는 “보고서는 정부에서 공개한 통계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올해 1월부터 밀가루, 쌀, 옥수수, 콩 등 식량에 대해 수출쿼터 할당제를 실시하고 품목별로 5∼25%까지 수출관세를 부과하는 식량수출 억제정책을 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