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2개 관측소서 ‘北핵실험’ 감시

북한이 3일 외무성 성명을 통해 핵실험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한반도와 인접한 중국이 보유한 핵실험 관측망이 주목을 받고 있다.

4일 유엔 산하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에 따르면 중국은 전국에 걸쳐 핵실험 탐지가 가능한 총 12개의 지진파, 초저주파, 방사능 관측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수시간 이내 이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북위 49.3도, 동경 119.7도에 위치, 북한과 비교적 가까운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의 하이라얼(海拉爾)과 서부에 위치한 간쑤(甘肅)성 란저우(蘭州)에 각각 1곳씩 2개의 주(主) 지진파 관측소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들 두 관측소는 CTBTO 예하에 편입돼 한국과 일본, 몽골에 있는 지진파 관측소와 함께 24시간 한반도 주변의 핵실험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이들 주 관측소 외에 행정구역상 베이징(北京)에 속하는 바이자퇀(白家<田+童>), 쿤밍(昆明), 상하이(上海) 인근의 서산(余山), 시안(西安) 등 4곳에서 예비 지진파 관측소를 가동하고 있어 물샐틈없는 핵실험 관측망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중국은 핵실험시 공중으로 방출되는 방사능 입자를 탐지하기 위해 베이징과 란저우, 광둥(廣東) 등지에서 4곳의 방사능 실험소 및 관측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베이징과 쿤밍에도 핵실험시 발생하는 저주파 관측소를 설치하는 등 입체적인 핵실험 감시망을 구성해놓고 있다./선양=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