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1월 대북 원유수출 크게 늘려

중국이 제5차 2단계 북핵 6자회담 개최를 위한 사전 논의가 진행되던 지난 11월에 작년 동기와 비교할 때 14.5% 많은 원유를 북한에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교도통신이 입수한 중국 해관 집계에 따르면 11월 중국의 대북 원유 수출량은 4만7천8.62t으로 작년 동기대비 14.5% 늘었다. 올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원유 수출량은 47만5천336.39t으로 집계됐다.

중국은 9월의 경우 북한에 원유를 전혀 공급하지 않았으며 10월에는 5만8천684.98t을 수출했다.

중국은 원유 저장시설이 부족한 북한에 매월 일정량으로 나눠 원유를 수출하고 있다.

이로 미뤄 중국의 9월 공급 중단은, 그에 2개월 앞선 7월 북한이 미사일 발사실험을 강행함에 따라 양국 관계가 악화된데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 10월9일 북한의 핵실험 후 9일만인 18일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을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북한에 보내 북.미 양국 간 중재를 모색했다.

이를 바탕으로 북한-미국-중국 3국은 같은 달 31일 6자회담 재개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11월에 사전 논의와 일정 조율을 거쳐 지난 주 교착 13개월만에 5차 2단계 6자회담이 재개한 바 있다.

따라서 작년 동기와 비교할 때 11월에 중국의 대북 원유수출량이 늘어난 것은 이런 상황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