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분기 대북수출 13.8%↓…대북 압박 영향?

중국의 올해 1분기 대북 수출이 상당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1분기 중국의 대북 수출은 7억 2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8% 감소했다.


수출입을 합친 북중 무역액도 13억 1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7.2% 줄었다. 다만 1분기 북한의 대중 수출은 5억 9천만 달러를 기록, 작년 동기 대비 2.5% 증가했다.


2009년 18억 9천만 달러, 2010년 22억 8천만 달러, 2011년 31억 7천만 달러, 2012년 34억 5천만 달러로 줄곧 증가세를 유지하던 연간 기준 중국의 대북 수출액이 줄어든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1분기를 기준으로 북중 무역액 및 대북 수출액이 감소한 것은 중국 해관 홈페이지에서 관련 통계 확인이 가능한 2010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가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안보리 결의를 관계 당국에 엄격히 집행하라는 지시를 내려 대북 통관 검사가 강화된 것이 대북 수출 감소에 영향을 끼친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또한 중국 당국이 자국 내 북한 은행들의 불법행위를 중단시키면서 각종 물자 수입이 어려워 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통계만을 두고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나온다. 국책연구기관의 한 연구위원은 “통관 강화 움직임으로 중국이 대북 무역에서 제한된 품목이 많아진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통계가 누락될 수도 있고, 밀수 등 북한이 다른 쪽으로 무역을 진행했을 가능성도 존재하기 때문에 상황을 더 면밀하게 보고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