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휴회 검토 통보할 듯

제4차 북핵 6자회담 개막 12일째인 6일 중국이 휴회하는 방안을 참가국에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에 참석 중인 소식통은 “의장국인 중국이 각 국에 휴회를 검토하는 방안을 통보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다른 소식통은 이와 관련해 “의장국이 다른 5자와 회의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오후 중국 관영 라디오방송을 인용해 “중국은 각국 대표들이 본국으로 돌아가 해당 정부에 보고하고 다시 회담을 계속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휴회 검토 소식은 이날 북미 수석대표 회동을 축으로 다각적인 양자접촉이 진행됐는데도 불구,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중국이 ‘휴회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7일 오전 중에 수석대표회의를 열어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는 뜻을 5개국에 전하면서 구체화됐다.

중국은 그러나 휴회할 경우 언제 재개할 지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각 국 대표단은 휴회시 대표단을 일부 남겨 놓을 지 그렇지 않을 지에 대해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대표단은 특히 휴회가 자칫 ‘산회’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휴회 기간과 관련, 국제회의에서 통상 1주일을 넘지 않는 게 관례이지만 미국이 항공편 사정을 이유로 최대 15일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휴회할 경우 핵심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의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귀국해 본국과의 협의를 거쳐 베이징에 다시 돌아올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앞서 북한과 미국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김 부상과 힐 차관보가 참석한 가운데 40분간 막판 절충을 벌였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양측은 핵포기와 관련된 평화적 핵이용권, 그리고 관계정상화 등을 포함한 상응조치 등을 놓고 이견 좁히기를 집중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댜오위타이로 떠나기에 앞서 국제구락부에서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북미접촉후) 저녁이 되면 언제 호텔을 떠날 지 말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계관 부상은 이날 오후 6시39분(현지시간)께 댜오위타이에서 회의를 마친 후 베이징 소재 자국대사관에 도착했으나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아무런 말도 하지 않은 채 들어갔다.

힐 차관보는 회의 직후 숙소가 아닌 베이징 소재 자국 대사관으로 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에게 휴회와 관련, 보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