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핵실험 직후 北수역 월경조업 철저단속 지시

중국이 지난 10월 9일 북한의 핵실험 직후 어업 관련 외교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자국 북한측 수역에서의 자국 어선의 월경조업을 철저히 단속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10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해양어업청에 따르면 왕리웨이(王力威) 단둥시 부시장은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직후인 16일 시 공안국, 변방부대, 해경부대, 해양어업국, 어업행정감독처, 둥강(東港)시, 콴뎬(寬甸)현 관계자를 긴급 소집해 ‘변경지역 어업관리 강화회의’를 개최하고 자국 어선의 월경조업을 철저히 단속할 것을 지시했다.

단둥시 해양어업국은 이날 회의의 주요 의제에 대해 “북한의 핵실험이 북중관계에 미칠 부정적 영향에 대응해 어업관리 업무를 강화하고 어업과 관련한 외교문제 발생을 피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단둥시 해양어업국은 ‘변경지역 어업관리 강화에 관한 긴급통지’를 발표하고 시정부 각 기관이 북한과 접경지역에 거주하는 주민과 어민을 상대로 ‘중-조 변계조약’을 준수하고 북한측 해역이나 내수면에 진입하지 말도록 홍보해줄 것을 주문했다.

실제로 북중 양국은 중국측 어선이 북한측 수역에서 조업을 하다 북한측 경비정에 적발돼 어민들이 구타를 당하거나 심지어 총격으로 사망하는 일들이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외교적 마찰을 빚어왔다.

왕 부시장은 회의에서 “지금의 특수한 정세에서 변경 어업관리는 변경지역의 사회 안정 및 국가 전체 이익과 관련된 일이므로 변경어업 안전업무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관련 부분은 긴밀히 협력해 돌발 응급사건을 잘 처리하고 감독 선박들도 자신을 잘 보호하고 외교 사건 발생을 방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오싱우(趙興武) 랴오닝성 해양어업청장도 지난달 1일 단둥시 인근의 둥강(東港)시를 방문, 월경조업 단속실태에 대한 현장 시찰을 하는 자리에서 “현재 변경의 복잡한 형세 아래 월경조업 단속은 한시도 늦출 수 없다”며 “어업행정, 선박검사, 공안 변방부대, 해경부대 등이 긴밀히 협력해 월경조업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측 어민이 맞아 다치거나 사망하는 등의 일이 발생하면 각 부문이 긴밀히 협력해 어민의 합법적 이익을 잘 보호해야 한다”고 지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