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핵실험 용인불가 입장 북한에 전달”

중국 정부가 북핵실험을 외교상의 ‘마지노선’으로 규정, 실험강행시 용인하지 않겠다는 뜻을 북한에 전달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5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러한 중국의 자세를 실험강행시 중국 독자의 제재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했다.

북핵 6자회담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중국에 있어 북핵실험은 ‘레드라인'(마지노선)”이라는 입장을 북한에 전달하고 미국과 일본 등 다른 6자회담 참가국에도 이같은 조치를 설명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중국 정부는 미국을 북한이 요구하는 양자대화로 이끌어내기 위해 북한측에도 일정부분 자제를 요구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이러한 강경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북핵실험 강행시 구체적인 제재방안을 북한측에 밝혔는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