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핵신고, 美-北주장 병기하자” 제의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폐기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핵계획 신고 문제와 관련, 북한과 미국의 주장을 함께 병기해 문서화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신문은 베이징의 6자회담 소식통을 인용 “중국이 지난 72년 2월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의 방중 당시 발표된 공동성명 ‘상하이 코뮤니케’를 참고로 해서 핵 프로그램에 대한 북한과 미국의 주장을 병기해 문서화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29일 보도했다.

“이 같은 방안은 고농축 우라늄에 의한 핵개발과 시리아에 대한 핵확산 의혹을 부인하는 북한의 입장을 배려한 것으로 현재의 상황을 타개할 목적으로 마련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중국의 중재안은 플루토늄에 의한 핵개발 상황 등 북한이 공개하는 신고 내용과 함께 우라늄 농축 등에 대한 미국 측의 인식을 문서에 나란히 명기하고 이를 토대로 6자회담에서 해결을 모색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중 간 적대관계를 종식시킨 ‘상하이 코뮤니케’는 쌍방이 각자의 입장을 명확히 기술한 다음 일치된 내용을 적는 식으로 작성됐었다.

이와 관련,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지난 19일 북한 대표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베이징에서 회동한 뒤 “중국이 제시한 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한 바 있다.

소식통들은 “미국이 아직 중국 제안에 동의하지 않고 있어 조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국이 이와는 별도로 우라늄 농축 계획과 핵확산 문제를 당초의 신고와 분리해 해명할 것을 북한 측에 타진했다”며 “회담 참가국들 사이에서 신고 문제를 놓고 활발한 조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워싱턴 타임스도 “미국은 북핵협상의 교착을 풀기 위해 신고 문서를 비밀에 부친다는 전제 하에 북한에 핵신고를 촉구하고 있다”고 28일 보도했다.

“미국 관리들은 북한의 입장이나 체면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핵신고 문제를 푸는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비공식적으로 밝혀왔다”며 “이에 따라 북한이 문서로 HEU 핵프로그램과 핵확산 의혹을 해명하되 이를 공개하지 않거나, 문서 대신 구두로 핵신고를 하는 방안 등이 다각적으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