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일공관 보호 탈북자 출국 불허”

중국 정부가 북한에서 탈출한 이후 중국 주재 일본 공관의 보호를 받고 있는 탈북자들에 대해 지난해 4월 이후 출국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외교소식통과 탈북자지원단체 관계자를 인용해 현재 베이징 등 일본 공관에 약 10여 명의 탈북자들이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의 대량유입에 제동을 걸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신문은 풀이했다.


이러한 조치는 현재 한국에도 적용되고 있어 베이징 등의 한국 공관에도 수십 명 규모의 탈북자가 체류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탈북자에 대한 중국의 강경조치는 2008년 가을부터 시작돼 지난해 4월부터는 출국자체가 허가되지 않고 있으며, 예외적으로 지난해 7월 임신해 건강이 악화된 여성 1명만 일본으로 출국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중국 주재 일본 공관들은 과거 재일조선인총연합(조총련)의 북송사업으로 북한으로 이주했던 재일동포들과 그 가족들에 한에서 자국 공관에 보호하다가 중국정부와의 물밑 협상을 통해 일본으로 귀환을 추진해왔다.


일본 정부는 공관에 보호 중인 탈북자들의 일본 출국을 중국정부에 요청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응답이 없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