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반도 정세 악화 막아야”

중국 외교부는 한반도 정세가 악화되지 않도록 각국이 절제되고 냉정한 태도를 유지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각국의) 대응조치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직접적인 대답은 피한 채 “중국은 한반도의 총체적인 정세에 대해 매우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외교소식통들은 이 발언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기가 다가오면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역시 간접적으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친 대변인은 “중국은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돼 한반도의 비핵화와 관련 국가들의 관계 개선, 동북아 평화와 안정이란 3대 목표를 향해 나아가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4일 중국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위 본부장이 우다웨이(武大偉) 부부장과 6자회담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