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반도 전문가 “외교적 해결원칙 재확인”

김철(金哲.41) 중국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비서장은 16일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은 북한 미사일 발사와 그에 따른 제재가 동북아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고 평화적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국제사회에 재확인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안보리 결의안에 대해 중국이 찬성표를 던진 것에 대해 “중국이 당초 의장 성명을 추진하다 안보리 결의안 채택으로 입장을 바꾼 것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시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 비서장은 “하지만 중국이 일본이 제출한 안보리 결의안 초안에 거부권 행사를 시사하면서 미국과 일본의 대북 제재 움직임에 강력한 반대 의사를 밝힌 것은 북한에 대한 압박이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인식을 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북한의 입장에 대해서는 “미사일 문제를 미국과 쌍방간의 문제로 인식하고 있는 북한으로서는 15개국이 찬성표를 던진 다자적인 형태의 안보리 결의안을 수용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안보리 결의안이 북한 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방점을 찍은 이상 중국 뿐 아니라 미국과 일본 등 주변국들이 합의점 도출을 위해 좀더 많은 외교적 해결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