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반도평화 실무그룹’ 제안 방침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오는 8일부터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체제’에 관해 협의하는 실무그룹의 설치를 새로 제안할 방침이라고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이 5일 보도했다.

현재의 한국전쟁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중국은 휴전협정에 조인한 북.미.중 3국에다 한국이 추가된 4개국을 이 실무그룹의 참가국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신문이 복수의 회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중국은 앞서 ▲한반도 비핵화 ▲북.미 관계 ▲일.북 관계 ▲북한 에너지 지원 ▲동북아 안전보장 등 5개 실무그룹의 설치를 제안한 바 있다.

신문에 따르면, 새로 제안할 실무그룹에 대해 중국 소식통은 지난 2005년 9월의 공동성명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동성명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에 관해 직접 당사국이 적절한, 별도의 대화의 장을 통해 협의한다”는 표현을 담고 있다.

휴전협정의 평화협정 전환은 북한이 김정일 체제의 유지를 위해 누차 요구해온 것으로, 북한이 가장 중시하는 대미관계 정상화도 ‘한반도 평화체제 실무그룹’안에서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신문은 밝혔다.

아사히는 중국이 평화체제 실무그룹을 제안하기로 한데 대한 구체적 의도는 밝혀지지않았지만 미.북 양국간 베를린 협의 등 접촉이 앞서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의장국으로서 위신을 지키기위한 속셈이 깔려있다는 시각도 전했다.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작년 11월 미.중 정상회담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에게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한국 전쟁의 종결을 공식 선언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중국이 제안한 ‘일.북 관계 실무그룹’의 설치에 대해서는 북한이 납치 문제가 거론되는 것을 견제하기위해 설치에 반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