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에 北 기밀정보 유출한 관리 구속”

중국 정부가 북한과 관련된 정보를 한국측에 누설한 의혹을 받고 있는 국책 연구기관 간부를 구속하고 관련 인사들의 외국 대사관이나 언론인들과의 접촉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이 중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해당 연구기관 간부를 구속하는 동시에 김정일 건강 이상 등 북한과 관련된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북한 정보에 대한 보안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 정부에 의해 구속된 당사자는 중국 사회과학원 간부로 한반도 정세나 중일 관계 등 중국 내 동아시아 연구의 1인자라고 한다.

그는 중국의 대일정책 결정에도 영향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중국 내외의 언론에도 자주 등장했지만 지난달 하순부터 모습을 감췄다.

신문은 복수의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간부가 1월 하순 공안 당국에 구속됐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과 관련된 중국 정부의 기밀 정보를 한국 정보기관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당국은 이 간부가 정보 제공의 대가로 금품을 받았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중국 사회과학원은 아사히신문에 “그런 말을 들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