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탕자쉬안 특사 중재 결실 희망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인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이 1박2일간의 평양 방문을 마치고 19일 밤 귀국한 가운데 중국 외교부는 북핵사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이 결실을 거두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도 20일 열리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간의 회담에서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혀 위기로 치달아온 북핵 사태 수습에 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탕 국무위원의 북한 방문에 대해 “한반도 정세에 중대한 변화가 생긴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어서 매우 중요하다”면서 “우리는 중국의 외교적 노력이…결실을 맺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류 대변인은 후 주석의 메시지 내용을 밝히지 않은채 “쌍방이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나누었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큰 의의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탕 특사가 전달한 후 주석의 메시지에 대해 김정일 위원장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 양국간에 어떤 합의가 도출됐는지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중국측은 20일 베이징을 방문하는 라이스 장관에게 탕자쉬안 특사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북한의 핵실험 강행으로 야기된 북한과 미국간의 갈등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중재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미 국무부는 이와 관련, 탕 국무위원이 북한에 추가핵실험을 하지 말라는 중국 정부의 메시지를 갖고 방북한 것으로 안다며 20일 라이스 장관과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간의 회담에서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탕 위원이 “북한이 추가 핵실험에 나서지 말고, 부정적인 행동을 중단하는 쪽으로 움직이며, 9.19 공동성명이 제시한 길로 복귀할 필요가 있다는 중국 정부의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20일 회담에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탕 국무위원은 앞서 18일 저녁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부 상무부부장 겸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6자회담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 등과 함께 특별기 편으로 평양에 도착해 김정일 위원장과 회담했다.

탕 국무위원은 방북에 앞서 북한에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미국을 방문해 후 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조지 부시 대통령과 만난 데 이어 러시아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도 면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