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천안함 사태 안보리 개입 신중해야”

중국 정부는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논의하는 문제에 대해 신중하고 적절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8~9일 방중한 천영우 외교통상부 제2차관에게 중국 측 관리들은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중국은 천 차관에게 천안함 사태에 대한 중국의 원칙과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중국은 유관 당사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란 대국적인 견지에서 출발,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면서 안보리의 개입 문제를 신중하고 적절하게 처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한국이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보리에 정식 회부한 이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은 일단 북한의 소행으로 단정짓는데 반대하며, 때문에 법적 구속력을 갖는 대북 결의안은 불가하며 의장성명이라 하더라도 북한을 ‘특정’하거나 ‘규탄’하는 데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친 대변인의 이같은 발언은 천 차관의 방중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외교 소식통들은 관측했다.


친 대변인은 천 차관은 이번 방중에서 외교부의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부장과 추이톈카이(崔天凱). 장즈쥔(張志軍) 부부장, 류전민(劉振民) 유엔담당 부장조리(차관보)를 만났다고 소개하고 “한국 측은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보리에 회부한 이유와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마이크 멀린 미국 합참의장이 천안함 사태에 대한 중국의 대응에 낙담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중국 측의 원칙적인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친 대변인은 “중국은 천안함 사태에 대해 공정하고 책임있는 태도로 사건의 시시비비에 따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판단할 것”이라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출발점과 지향점으로 삼아 이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명확한 태도를 보이지 않는 중국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의식한 듯 “유관 당사국이 이를 이해해 주길 희망한다”면서 “각국은 중국과 함께 이 사건을 적절하게 처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각국은 냉정과 절제를 통해 한반도 정세의 긴장을 막아야 한다”면서 유관당사국은 어렵게 이뤄낸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멀린 합참의장은 9일 열린 아시아소사이어티 연례 만찬에서 미국은 천안함 사태에 대해 북한을 압박하지 않는 중국에 실망감을 드러내며 우회적으로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