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천안함 사건에 입장변화 없어

중국 정부의 천안함 사건에 대한 입장이 현재까지 별다른 변화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사건에 대한 자체 조사가 끝났는지와 중국 정부의 입장 변화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친 대변인은 “천안함 사건은 매우 복잡한 사건으로 중국은 천안함 사건에 대한 1차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있지 않다”면서 “우리는 사건의 옳고 그름에 따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이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고 말해 기존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한국과 다른 국가들이 진행한 공동 조사결과와 다른 당사국의 반응을 중시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각분야의 상황을 진지하게 연구하고 파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유관 당사국들이 냉정과 절제를 유지해 정세가 한층 더 긴장되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천안함 사건 처리에 대한 중국의 출발점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라면서 “우리는 이를 출발점으로 삼아 유관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며 평화 및 안정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면서 “한국과 북한이 각자의 입장과 관점을 설명한 것은 안보리 이사국들이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