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천안함에 대한 입장 불변”

중국은 29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중국이 북한의 행위에 대해 눈을 감고 있다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자국의 대북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옹호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브리핑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이후 중국의 입장에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중국은 천안함 사건과 관련, 타당한 해결책을 찾고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관련 당사국들과 대화 채널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강 대변인은 중국은 천안함 사건의 진상에 시비곡절을 따져 객관적인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하고 “우리는 어느 편도 들고 있지 않고 있으며 이번 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비난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불난 집에 부채질이나 도적질을 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관련 당사국들이 한반도에서 충돌을 방지하기위해 냉정하게 공동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중국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 타임스’는 이날 사설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은 “무책임하고 경솔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개회와 휴회를 반복하고 있는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중국의 역할을 언급하면서 “북한이 저지른 행위와 저지르지 않은 행위에 대해 눈 감고 있는 쪽은 중국이 아니다”며 “중국 측 노력에 고의로 눈을 감고 있는 쪽은 바로 미국과 같은 지도자급 국가들”이라고 반박했다.


신문은 북한이 핵 계획을 포기하도록 하는 중국 측 노력 모두가 효과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럼에도 북한과 접촉을 유지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