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차기 6자회담 전망 ‘낙관’

중국은 12일 제4차 북핵관련 6자회담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핵문제가 아무리 복잡하고 과정이 꼬여 있더라도 대화와 외교적 노력을 통해 이를 해결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류 대변인은 “따라서 우리는 전망이 밝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매우 희망적인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물론 한반도 핵문제가 매우 복잡하고 당사국 사이에 많은 이견이 존재하며 이중 일부는 매우 크고 깊다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 이런 복잡한 문제를 풀기 위해 충분한 인내와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류 대변인은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이날 베이징을 떠나 평양에 도착한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의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