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차기 6자회담 내달 6일 제시한듯

중국이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의 재개시기를 다음달 6일(월요일)에 시작되는 주로 제시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베이징(北京)의 한 외교소식통은 중국측이 5단계 2차 6자회담의 개최 시기를 다음달 6일 시작되는 주로 정해 관련국들에 제안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6자는 지난해 11월 9∼11일 열린 5단계 1차 회담에서 채택한 의장성명을 통해 2단계 회담의 개최 일정을 가능한 한 이른 시기에 논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관측통들은 미국의 대북한 금융제재라는 돌출변수로 인해 회담이 장기간 열리지 않아 자칫 모멘텀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어서 주최국인 중국으로서는 일단 회담을 연 뒤 이견과 갈등을 해소해 나가자는 생각인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측 입장에서 다음달 6일은 중국의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설) 연휴가 끝난 뒤 맞는 첫 주여서 현재 시점에서 볼 때 가장 빠르고도 적절한 시기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성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별로 높지 않다고 보는 견해가 우세하다.

기본적으로 최근 중국을 방문했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6자회담에 대한 양국의 긴밀한 협력을 재확인하긴 했지만 이는 원론적인 수준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김 위원장이 귀국 후 이틀이 지났지만 별다른 변화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고 있고 무엇보다 미국이 강경입장을 누그러뜨리지 않고 있다는 점을 들어 회담 조기 재개가 힘들다고 관측통들은 분석하고 있다.

한편 일부에서는 6자회담 재개의 최대 걸림돌이 되고 있는 금융제재를 풀기 위해 북한이 위폐문제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는 등의 전향적인 조치를 한다면 내달초에 회담이 열릴 수도 있을 것으로 보았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