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난달 대북 원유 수출 없어

중국이 지난달 북한에 원유를 전혀 수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대북 제재 조치와의 관련성이 주목된다.

30일 발표된 중국 해관총서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원유 수출은 12만5천184t으로, 전량 미국에 수출됐다.

이 기간 중국의 원유 해외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76.4% 감소해 북한에 원유를 수출하지 않은 것이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보복 조치의 일환인지 여부는 알 수 없다.

중국은 지난 7월 자국 지도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이후 북한에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고 이후 지난 9일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양국 관계가 더욱 나빠졌다.

북한은 석유 수요의 90% 가량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핵실험 이후의 중국측 원유 수출 통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올들어 9월말까지 중국의 대북 원유 수출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6.8% 감소한 36만9천643t이며, 이 기간 중국의 원유 총수출량은 21.8% 줄어들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