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중앙정부 차원 대규모 對北투자 안할 것”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7일 김정일이 북중 정상회담에서 제안했다는 6자회담 재개 문제에 대해 “늘 해오던 말이기 때문에 특별히 유의할 사항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미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정부는 비핵화 회담을 제안해놨기 때문에 북측이 응할지 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김 위원장의 방중을 우리 정부로서는 그렇게 부정적으로 보지 않는다”면서 “중국에 가서 많이 볼 수 있다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우리로서는 김 위원장이 중국에 많이 가는 것이 나쁠게 없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이 이번에는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 도착하기 직전에 (주중) 한국대사관에 알려준 바 있다”고 말해 천안함·연평도 사건 이후 중국의 변화된 모습에 대해 설명했다.


김 장관은 중국의 라진항 투자와 관련 “중국이 동해로 물자를 수송하기 위해 라진항에 대한 투자가 이뤄질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면서도 “중국 중앙정부의 북한에 대한 대규모 투자는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영변 핵시설은 오래됐고 그동안 플루토늄을 추출하려고 무리하게 가동해 사고가 있을 수 있다”며 “내년 핵안보정상회의에서 주된 의제가 아니더라도 북한 핵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미국의 대북 식량지원문제에 대해 “미국의 식량조사단이 북한에서 돌아온 뒤 우리와 협의해서 결정한다고 말했기 때문에 그렇게 믿는다”며 “정부는 대규모 식량지원은 인도적 지원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핵 개발에 사용하는 비용 중) 2~3억 달러 정도 쓰면 국제적 지원을 받지 않고 식량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봉두완 한미클럽 회장을 비롯, 주미 특파원을 지낸 언론인 30여명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