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종전선언 3자 정상회담 수용불가”

▲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 ⓒ연합

중국은 남북 정상이 지난 4일 합의한 종전선언을 위한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과 관련, 중국을 배제한 3자 정상회담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외교 소식통들은 7일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한 당사국 정상회담과 관련한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은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를 통해 이미 간접적으로 공개했다”고 말했다.

닝 대사는 지난 5일 “`3자 또는 4자’라는 표현에서 보듯 4자도 남북 양측이 합의한 것이며 중국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건설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한국전쟁 종전을 위한 당사국 정상회담에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 등 4개국이 모두 참여해야 하며 중국을 배제한 3개국 정상회담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익명을 요구한 중국 전문가들은 “이번 종전선언 당사국 정상회담 합의 조항을 보는 중국 정부의 입장은 섭섭한 정도를 넘어선 것”이라면서 “이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남북한은 평화체제 정착 문제 이외에도 통일까지 앞으로 갈 길이 멀다”면서 “국제사회의 공조를 받아도 완수하기 힘든 문제를 주체적으로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교 소식통들은 북한이 중국을 배제하려는 의도와 관련, “중국에 대해 섭섭한 점도 있었겠지만 기본적으로 러시아와 중국 사이에서 등거리 외교를 통해 실리를 챙기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중국 정부 일각에서는 북한에 대해 도와줄 것은 다 도와주면서 제대로 대우를 못 받고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우려가 방해로 변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