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조선족 여성기업가 北비닐시장 ‘평정’

중국의 조선족 여성 기업가가 북한 진출 5년 만에 북한 비닐제품 시장을 평정했다고 연변신식항(延邊信息港)이 1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연변(延邊)조선족자치주 투먼(圖們)의 ‘화인비닐제품회사’를 경영하는 박미화(40)씨가 북한 진출 5년 만에 연간 1천500만 달러(186억 원)어치를 수출하며 북한 비닐제품시장에서의 점유율을 85%까지 끌어올렸다고 전했다.


2003년 함경북도 온성군에 들어가 비닐제품을 팔기 시작한 그녀는 곧 라진과 청진 등으로 꾸준히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신용을 지키면서 북한 측의 인정을 받게 된 그녀는 마침내 북한 비닐제품 시장을 석권하면서 화인비닐제품회사를 중국의 대표적인 대북 비닐 수출업체로 자리매김시켰다.


1992년 이 회사 전신인 투먼민족비닐공장에 판매원으로 입사한 그녀는 판매 실적이 우수해 승승장구, 총감독까지 승진했다.


그러다 1998년 개혁 개방 정책에 따라 중국 정부가 기업 체제개혁 정책을 단행, 민영 업체로 전환한 이 업체 대표직을 맡게 된 그녀는 과감하게 새로운 설비를 도입하는 등 경쟁력을 갖춰 도산 직전의 회사를 살렸다.


회사 규모 등 모든 면에서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판단한 박씨는 북한 시장에 눈을 돌려 투먼과 가까운 온성군을 첫 공략 대상으로 삼아 북한 진출을 모색했다.


북한 진출 초기 계획경제 체제인 북한 시장을 개척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어려움이 잇따랐지만 그녀는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5년 만에 북한 비닐시장을 장악하는 데 성공했다.


북한 수출 호조에 따라 지난해 1억5천만 위안(270억 원)의 판매 실적을 올리고 800만 위안(15억 원)을 납세한 박씨는 연변자치주와 지린(吉林)으로부터 잇따라 우수 기업가 호칭을 부여받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