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제재결의 평화적 해결에 도움돼야”

중국 정부는 1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전날 채택한 대북 제재결의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유리한 국면을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늦게 홈페이지에 게재한 류젠차오(劉建超)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안보리의 행동(제재결의)은 국제사회의 확고한 입장을 표명하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류 대변인은 또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에 단호히 반대하며 한반도 비핵화 목표와 핵확산 반대에 대한 입장을 견지한다”고 밝히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조선(북한) 핵문제를 해결해 반도(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킨다는 입장에 근거해 결의안 초안 협상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류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관련국들이 자제와 냉정한 자세로, 또 신중하고 책임있는 태도로 형세가 한층 악화되지 않도록 공동으로 노력해주기를 호소한다”면서 “중국은 (6자회담의) 교착상태를 조속히 타개해 회담이 재개될 수 있도록 있도록 관련국들과 함께 노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