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정협 부주석 “북핵실험 이후 한반도 엄밀 주시”

강창희 국회의장은 3일 오후 한·중 수교 21주년 기념 제10차 한·중 여성지도자포럼 참석차 방한한 리하이펑(李海峰)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을 접견하고 양국 간 교류협력 증진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의장은 이날 접견에서 “이번 한·중 여성지도자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한다”면서 “한중 간은 수교 이후 20여 년 동안 주로 경제적인 교류에 치중했지만 양국 관계의 중요성에 비춰 의원교류가 더욱 확대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강 의장은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이번 달 방중 계획에 있다”면서 “금번 대통령의 방중으로 한중관계 발전에 큰 결실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접견에 함께한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한중 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는 한반도의 안정이 가장 중요하다”면사 “한중 수교 이후 지난 20년 동안 비약적인 경제성장을 가져온 중국의 발전만큼이나 중국이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도 변해가고 있음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현 시기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한반도 긴장관계 완화에 대한 중국의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당부했다.


이에 리 부주석은 “북한 핵문제를 원만히 해결하는 것은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위한 길이자, 관련 각국이 공동의 책임을 지고 있는 부분”이라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것은 중국정부의 일관된 원칙”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 이후 한반도 정세가 긴장된 국면에 들어서고 있는 점에 중국 역시 엄밀히 주시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리 부주석은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이 ‘대화와 협의’이라는 평화적 방식을 통해 이룩할 수 있다고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시켜서 관련 각 측이 평화와 협상의 테이블로 다시 나올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접견은 우리 측에서 김을동·유지영 의원(새누리당), 이미경·박영선 의원(민주당), 김제남 의원(진보정의당), 정진석 국회사무총장, 중국 측에서는 루수민(盧樹民) 중국인민외교학회 당서기, 왕수이롄(王隨蓮) 산둥(山東)성 부성장, 첸하이란(千海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조선족 자치주 부주장 등이 함께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