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젊은 지도층, 北 쓸모없는 동맹국으로 인식”

중국 지도층 사이에서 북한을 ‘버릇없는 아이(spoiled child)’로 여기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미국 외교전문에 나타났다.


폭로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 국무부의 외교전문에 따르면 천영우 외교안보수석은 외교차관을 지냈던 지난 2월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와의 공식 오찬에서 이같은 중국 당국자의 말을 전했다.


특히 중국의 젊은 공산당 간부들은 북한을 더이상 쓸모 있거나 믿을 수 있는 동맹국으로 여기지 않고 있으며, 한반도에서의 새로운 군사충돌 위험을 피하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천 수석은 또한 북한이 경제적으로는 이미 붕괴됐으며 김정일 사후 2~3년 뒤에에는 북한 체제가 무너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6자회담 당시 사석에서 대화를 나눈 중국 당국자 2명의 말을 인용해, 중국 입장에서도 “북한이 이제는 한반도의 ‘완충지대’로서의 가치가 없다는 ‘새로운 현실’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정권 붕괴 이후 중국이 군사 개입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 “중국의 전략적인 경제 이해 관계는 이제 북한이 아닌 미국과 한국, 일본”이라고 일축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는 이에 대해 “북한과 거리를 두려는 중국의 변화는 지난해 북한의 미사일 및 핵실험 이후 특히 증폭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