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문가 “핵안보 논의에 북한 포함돼야”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중인 중국 안보 전문가가 핵안보와 핵안전 도모를 위해서는 북한도 국제사회의 논의 과정에 포함돼야 한다고 26일 밝혔다.


리 홍 중국 군비통제군축협회(CACDA) 사무국장은 이날 삼성동 오크우드 호텔에서 열린 ‘중국 핵안보정책’ 브리핑에서 “핵안보와 관련된 국제사회의 논의 과정에 북한이 없다면 완전한 해결책이 도출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핵안보정상회의 개막 전 열린 핵안보심포지엄에서도 대다수의 전문가들이 이 같은 뜻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브리핑은 중국측이 핵안보정상회의 개막 이후 가진 첫 공식 기자회견이다.


이 자리에 함께 배석한 중국 외교부 관계자는 북한의 로켓 발사계획에 대한 질문에 “핵안보와 관련된 질문만 받을 것”이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리 사무국장도 “북한이 그런 계획(‘광명성 3호’ 발사 계획)을 발표한 건 핵안보정상회의가 다른 곳이 아닌 서울에서 열리기 때문일 것”이라면서 “우리가 여기서 그 문제를 논한다면 그것이야말로 북한이 원하는 바를 들어주는 격”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