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문가 “아베의 대북정책 더 강경해질 것”

아베 신조(安倍晋三)호 출범 이후 일본의 북한정책이 더욱 강경해질 것으로 중국의 일본문제 전문가가 진단했다.

중국인민대학 동아시아연구센터 황다후이(黃大慧) 주임은 20일자 중국일보와의 회견에서 아베에 대한 인기는 그의 대북 강경태도에서 나오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황 주임은 일본의 대북 금융제재가 ‘대화와 압력’이라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의 대북정책이 실패했음을 알리는 동시에 대북 강온 병행 전략의 종언을 알리는 의미도 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가 고이즈미의 퇴진에 임박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차기 총리가 안게 될 부담을 어느 정도 덜어주려는 배려이지만 중일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6자회담 재개에도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일본의 이번 결정에 미국이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인지에 대해 그는 “미국은 지난해 일본인 납치사건때도 일본의 북한 제재를 지지했다”고 밝히고 “일본은 대북 금융제재 실행에 앞서 미국과 의견조율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 주임은 금융제재가 북한에 미칠 영향과 관련, “현재 북한은 외환수요가 비교적 크지만 외환이 부족한 상황”이라면서 “따라서 금융제재가 북한 국내경제와 핵무기 개발에도 일정 부분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