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자국내 북한 납치’ 원상회복 압박 필요”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은 31일 탈북청소년 9명이 북송된 사건과 관련 “중국 정부도 역내에서 벌어진 사실상의 납치 등 주권침해 행위에 대해 북한 정권에 엄중한 경고와 원상회복 조치를 촉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라오스에서 대한민국 행을 기다리던 9명의 북송 사태는 비통하고 안타까운 일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또 “정부와 국회도 이들의 생존과 안녕의 확보에 우선 힘을 쏟아야 한다”면서 “정부는 이번 사태의 전말을 엄밀히 조사해서 책임소재를 가지고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시대착오적인 공산세습 독재정권 연명을 위해 인민들을 사지로 몰아세우는 폭압적 체제를 청산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일갈했다.

더불어 조 의원은 “휴전선 이북에서 일상적으로 자행되고 있는 인권말살 행위에 대해 우리는 더 이상 방관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동족들이 겪고 있는 인간 이하의 처참한 삶의 현실에 정치권은 더 이상 방치, 눈감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조 의원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누리고 있는 삶의 최소한이라도 그들에게 보장될 수 있도록, 자유·풍요의 최소치라도 그들이 누릴 수 있도록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6월 임시국회에서 북한인권법 처리를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