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잇단 전화외교로 대북제재 수위 조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제재조치를 논의하는 가운데 중국의 최고 외교당국자인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이 잇달아 제재조치 수위 조율을 위한 전화외교에 나서고 있다.

리 부장은 10일 유럽연합(EU) 외교정책 대표, 피터 매케이 캐나다 외무장관과 각각 전화통화를 해 북한의 핵실험 문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밝히는 한편 이란 핵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중국 언론이 보도했다.

솔라나 대표는 중국 외교부가 9일 성명을 통해 표명한 입장을 환영.지지하며 중국측과 협력해 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도록 촉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매케이 장관도 한반도 핵문제에 대한 중국측의 입장과 역할을 찬양.지지한다면서 관련 각국이 가급적 조속히 6자회담 테이블로 복귀하기를 바란다 말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밝혀지지 않았으나 리 부장은 안보리가 북한에 일정 수준의 제재조치를 취하는 것은 찬성하지만 군사행동과 같은 극단적 조치나 전면제재는 삼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리 부장은 이와 함께 중국의 알선으로 지난해 11월까지 5차례 진행된 6자회담이 한반도 핵문제 해결에 가장 좋은 방식임을 강조하고 6자회담의 재개를 위해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관측된다.

리 부장은 앞서 지난 9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10일에는 마거릿 베케트 영국 외무장관과 북한 핵실험 대응책을 논의했다.

한편 왕광야(王光亞)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10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에 징벌적인 행동을 취해야 하지만 그 행동은 적당한 수준이어야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라면서 안보리는 북한에 “확고하고, 건설적이고, 적당하고, 신중한 반응을” 나타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