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해방군, 北 유사시 군대 파견 검토”

중국 인민해방군 내에서 북한의 김정일 체제가 붕괴 위기에 직면할 경우 북한으로 군 병력을 파견해 치안을 회복하고 핵관리 등에 나서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베이징의 북-중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군의 전문가들이 북한의 일반 난민 뿐만 아니라 군과 치안부대 등 일부가 무장 상태로 난민화 돼 국경 지역인 중국 동북부로 유입하는 것을 강력히 경계해 이 같은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북한 정세가 지금은 안정돼 있는 것으로 보고 있으나, 불측의 사태에 대비한 긴급대응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군 전문가들은 김정일의 급사와 쿠데타 등 북한 유사 사태시 군 병력을 파병할지 여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승인이 원칙적으로 전제돼야 하지만 난민 유입이 급박한 경우 중국이 독자적 판단으로 병력을 보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안에 관해서 중국 지도부는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으며, 유사시 대미관계 등을 배려한 다음 신중히 판단할 방침이라고 한다.

중국에서는 지난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유사시 북핵관리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북한뿐만 아니라 파키스탄 등 정정 불안을 안고 있는 핵보유국이 혼란에 빠질 때 다국간에 어떻게 핵무기 관리를 할지에 관해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중국 전문가와 지난해 협의한 결과로서 중국은 북한에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인민해방군을 투입할 것이며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들을 확보할 구상을 언급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중국군의 대북 파견 목적으로 ▲난민 지원 등 인도적 임무 ▲평화유지 ▲핵무기와 핵물질의 안전 확보 등을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러한 구상 존재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