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엔 안보리 北제재에 신중해야”

중국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해 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유엔 1718호 결의안과 관련해 안보리는 이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로켓과 미사일 기술은 공통점과 차이점이 모두 있고 위성 발사와 미사일 발사, 핵실험은 성격이 모두 다르다”면서 “이 문제는 각국이 우주를 평화적으로 이용하는 문제와도 결부돼 있는 만큼 우리는 안보리가 이 문제에 대해 신중하게 대응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안보리의 대응은 신중해야 될 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 평화 유지에 도움이 돼야 하고 6자회담 추진에도 도움이 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로켓 발사의 성공 여부와 관련된 중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북한이 위성을 발사했다는 발표와 유관 국가들의 반응을 모두 예의주시하고 있다”고만 밝혀 성공이냐 실패냐에 대한 중국의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는 역시 발사체가 위성인지 미사일인지에 대한 질문에도 “북한 및 유관 국가의 발표를 모두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기존 답변을 되풀이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현 정세 하에서 관련국들이 냉정한 태도를 유지하고 적절히 문제를 해결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유지하고 6자회담의 지속적인 추진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로켓 발사 이후 북한과 직접 접촉했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유관 당사국과 북한의 위성발사 문제에 대해 밀접한 대화와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해 북한과도 일정 수준의 접촉이 있었음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