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엔 대북결의안 채택에 반대

중국은 20일 유엔의 대북 인권결의안 채택에 대해 인권문제를 빌미로 다른 나라를 압박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외교부 친강(秦剛)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인권문제를 가지고 타국에 압력을 행사하는 것에 줄곧 반대해 왔다”고 밝히고 유엔 결의안에 포함된 일본인 납치문제도 대국적 차원에서 양국이 적절히 해결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이어 중국이 6자회담 수석대표급 비공식 회의의 단둥(丹東) 개최를 관련국에 제의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했다.

그는 “내가 아는 바로는 중국이 수석대표급 비공식 회의의 단둥 개최를 제안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미국의 대북 경제재제로 인해 6자회담 개최가 어렵게 된 것과 관련, 친 대변인은 당사국들이 충분한 소통과 협상을 통해 이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