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엔대사 “北 6월 6자회담 복귀”

왕광야(王光亞)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북한이 오는 6월쯤 6자회담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6일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왕대사는 “우리는 6자회담의 매우 신속한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것은 두어달 걸릴 것이다. 모두가 6월경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왕 대사는 최근 중국을 방문했던 북한의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특정한 조건을 달기는 했지만 6자회담이 (북핵문제의) 해결책이라고 믿고 있음을 시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리처드 바우처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우리가 아는 한 북한이 6자회담 복귀에 동의했다는 조짐은 없다”고 밝혔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