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원자바오 방북 때 對北무상지원 시사

중국이 내달 초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방북에 맞춰 북한에 상당 규모의 경제 원조를 제공할 것을 시사해 주목된다.

장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원 총리가 방북 기간에 북한과 식량과 에너지 분야 협력협정을 체결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경제와 무역, 교육, 관광 등의 분야에서 일련의 협정이 체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그동안 가능한 범위 내에서 북한 경제의 발전과 인민 생활의 개선을 위한 경제 원조를 북한에 제공해 왔다”고 말하며, 북한에 대한 무상 원조 가능성을 시사했다.

장 대변인은 또한 원 총리가 이번 방북에서 북한에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할 수 있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그는 ‘원 총리가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문제를 거론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북핵 문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푸는 것이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것이 중국의 입장”이라며 “6자회담은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유효하고 현실적인 길”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외신들도 중국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유도하기 위해 대규모 무상 지원을 실시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중국은 북한의 최대 무역교역국으로 한국, 미국 등과 함께 대북지원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원자바오 총리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추진하는 대신에 식량, 중유 지원을 약속할 것”이라며 “중국은 대북 경제외교의 최대 지원국이므로 북한을 비핵화 협상에 복귀하도록 하는 비결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일본 오카다 야쓰오 외상은 이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의 외무장관 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원자바오 총리의 방북이 (북핵 해결 및 납치 문제 해결의) 하나의 중요한 계기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 총리는 북중 수교 60주년 및 교류의 해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10월 4~6일 북한을 방문한다.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하는 원 총리는 이번 방북에서 김정일과 면담을 갖고 북핵 문제 및 북중관계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