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다웨이 방한..위성락과 회동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6자회담 재개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26일 오후 5시께 인천공항을 통해 방한할 예정이다.


우 대표는 인천공항 도착 직후 오후 6시30분께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하고 만찬회동을 갖는다.


우 대표는 위 본부장에게 지난 16∼18일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해 한국 정부가 적극 노력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6자회담 재개에 대해 북한도 동의했다는 뜻을 전달하고 ‘비공식 회담’ 또는 ‘예비회담’을 골자로 하는 중재안을 제시하면서 6자회담 재개에 나서라고 촉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위 본부장은 북한이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사과를 비롯한 ‘책임있는 행동’을 선행적으로 보이고 ▲비핵화와 관련해 성의있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6자회담 재개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 대표의 방한에는 양허우란(楊厚蘭) 6자회담 차석대표 등 중국 외교부의 6자회담 관련 실무자 5∼6명이 수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우 대표는 또 27일 오전 장관 대리를 맡고 있는 신각수 외교부 제1차관을 예방하는데 이어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면담할 계획이며 28일 오전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유명환 외교부 장관은 26일 오전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취해야할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로 ▲핵 시설 불능화 조치 재개 ▲추방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복귀 ▲2005년 9.19 공동성명 합의 준수를 제시했다.


우 대표는 지난 16∼18일 북한을 방문, 박의춘 외무상과 북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 등과 만나 6자회담 재개방안을 논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