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다웨이 내일 방한…6자회담 재개 협의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방북(16∼18일) 결과 및 북핵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26일 방한한다고 외교통상부가 25일 밝혔다.


우 대표는 첫날인 26일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하고 만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우 대표의 방한에는 양허우란(楊厚蘭) 6자회담 차석대표 등 중국 외교부 6자회담 관련 실무자들이 수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우 대표는 다음날 27일 오전 신각수 외교부 제1차관을 예방하고 이어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면담할 계획이다.


우 대표는 외교·안보 고위 당국자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6자회담 재개 필요성을 피력할 것으로 보여 정부의 천안함 대북제재 기조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특히 우 대표가 방북해 북한과 6자회담 재개와 관련 협의를 한 이후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본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 그의 방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북한의 천안함 사건에 대한 사과 및 행동과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고위 당국자들은 우 대표에게 이와 같은 입장을 전달, 이해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유명환 외교부 장관은 이날 일본 기자단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아무런 조건없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하며, 구체적 행동 통해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우 대표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핵 시설 불능화 조치 재개 ▲ 추방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복귀 ▲2005년 9·19 공동성명 합의 준수 등 북한이 취해야 할 구체적 조치들을 제시했다.


한편, 우 대표는 28일 일본을 방문하고 이어 미국과 러시아를 순회 방문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셔틀 외교’ 행보를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외무상이 24일 기자회견에서 “우 대표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하면서도 현 시점에서 6자회담 재개는 시기상조라는 인식을 표명하는 등 일본은 6자회담 조기 재개에 비판적인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