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3자 정상회담서 중국 배제 불가”

중국 외교부는 9일 남북 정상이 지난 4일 합의한 종전선언을 위한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과 관련, 중국을 배제한 3자 정상회담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회담 주체인 3자에 포함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동북아의 중요한 영향력을 미치는 국가이며 북한과의 조약 체결국”이라며 “동북아 정세와 평화 체제 문제에서 중국은 당연히 적극적인 영향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해 중국이 배제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피력했다.

그동안 중국의 외교소식통들은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한 당사국 정상회담과 관련한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은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를 통해 이미 간접적으로 공개했다”며 중국 정부의 간접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류 대변인은 이어 10.4 남북 공동선언에 대해 환영한다는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체제를 수립하는 것이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하고 중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도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며 “한반도의 평화체제를 지지하며 조약 체결국으로서 중국은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의 전제조건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언급하며 “6자 회담에서 이 문제를 주요하게 논의하고 있기 때문에 평화체제 수립은 점차적으로 외교 통로와 협상을 통해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