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북-중 국경 철조망 한반도 정세와 연관짓지 말라”

▲ 류젠차오 中 외교부 대변인

“북중 변경지역에 설치된 철조망과 한반도 정세를 연관짓지 말라”

중국 외교부 류젠차오(刘建超)대변인은 북중변경에 철조망을 신설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를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고 중국 신화사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류 대변인이 ‘북중국경에 철조망을 건설한 것은 90년대부터’이며, ‘이 일을 현재 한반도 정세와 관련 짓지 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는 북중 국경지역인 신의주 맞은편 단둥 동북쪽에 설치된 철조망과 관련해 중국이 북한 핵실험 직후 탈북자 불법월경을 막기 위해 신설했다는 16일 언론의 보도를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국내 언론에 집중보도된 북-중 국경 철조망 사진은 모두 지난 9월 건설된 단둥(丹東)에서 둥강(東港)시까지 연결되는 강변도로 인근에서 촬영한 것이다. 이 지역은 북한 국경과 거리가 2∼3m에 불과해 국경을 표기하고 월경을 막기 위해 실제 철조망 경계가 필요로 한 곳이다.

이 외에도 중국은 90년대 중반 이후 탈북자 대량 유입사태를 겪으면서 꾸준히 철조망 경계를 증설해오고 있는 상태다.

중국 당국은 북한과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 군데군데 철조망을 설치했는 데도 이 조치가 중국의 대북제재를 의미하는 것으로 한국 언론에 소개돼 이를 잠재울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류 대변인은 “철조망은 90년대부터 (중국이)변방에 철조망을 늘일데 대한 계획에 따라 북중국경을 포함해 내륙지방에도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단계적으로 나누어 철조망과 순찰통로를 지속적으로 건설해왔다”며, “이러한 시설을 건설하는 목적은 양호한 변경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정상적인 건설행위”라고 일침을 놓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