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김정일 방중 예정 없어”

중국 외교부는 5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설을 단호히 부인했다.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에 관한 질문에 “현재 그 방면의 예정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친 대변인의 부인 발언은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가 북한의 접경 도시 신의주에 도착한 것으로 미루어 김 위원장이 곧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이어 나온 것이다.

중국쪽 접경 도시인 단둥(丹東)에서도 역 주변 경계 강화 등 북한의 특별열차 진입을 암시할 만한 사전 정황이 전혀 포착되지 않고 있다.

친 대변인은 이어 류샤오밍(劉曉明) 신임 북한 주재 중국대사의 평양 부임 시기에 관해 “아직 확실한 소식이 없다”고 답했다.

중국 지도부는 평양으로 부임하는 류 신임 대사 편에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초청하는 친서를 보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류 대사는 당초 이달초 부임할 것으로 알려졌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