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김계관 방중설 부인

중국 외교부는 21일 6자회담 북한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의 베이징(北京) 방문설을 부인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 부상의 베이징 방문 여부에 관한 질문에 “그에 관한 소식을 들은 바 없다”고 답했고 금명간 방문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의 베이징 방문에 맞춰 북-중-미 3자회동을 위해 베이징을 방문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았다.

장 대변인은 6자회담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지난 주 평양을 방문했다는 일부 외신 보도도 “근거없는 추측”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아울러 마카오 금융당국이 방코델타아시아(BDA)에 개설된 북한 계좌 일부의 동결을 해제했다는 북한 일부 관리의 발언을 부인했다. 장 대변인은 “그에 관해서는 관련 기관이 이미 답변했다”면서 “BDA측이 이를 부인했고 나 역시 보도를 통해 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금융제재 문제는 마카오특구 정부와 관련 기관이 진행하는 일로, 우리도 마카오특구 정부가 법에 따라 처리를 진행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하고 “관련국들이 6자회담과 한반도 비핵화의 전반적 국면을 중시해 조기에 이 문제를 적절히 매듭짓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6자회담 재개 일정과 관련, 장 대변인은 “관련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만 밝히고 우다웨이 부부장과 힐 차관보와의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쌍방이 6자회담의 조기 회복과 진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