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관리 “북한 핵실험 반대”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을 반대한다는 입장이 러시아를 방문중인 중국 외교 관리를 통해 전해졌다.


리커창 부총리를 수행하며 러시아를 방문 중인 청궈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28일(현지시간) 기자 회견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핵문제와  시리아 사태에 대한 공조 입장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양국이 두 문제와 관련한 상대방의 입장에 100% 동의했다”고 밝혔다.


청 부부장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국제사회가 북한에 관해 진지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가 발안정해지는 것을 원치 않으며 역내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지속적인 접촉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 부부장은 또 북핵과 관련해 조속한 6자회담 재개를 요청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