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왕자루이, 고려항공편으로 귀국

방북 사흘째인 8일 저녁 북한의 최고 지도자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한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9일 고려항공편으로 귀국했다.


왕 부장은 이날 오전 수행원들과 함께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道) 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이날 새벽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왕 부장 간 면담 사실을 보도하면서 왕 부장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구두친서’와 대표단이 준비해온 선물을 전달했으며 김 위원장은 이에 사의를 표시하고 후 주석에게 보내는 인사를 전한 뒤 “친선적인 담화”를 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김 국방위원장이 8일 왕 부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북한의 지속된 의지를 되풀이하면서 6자회담을 재개하려는 관련 당사국들의 진정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2003년부터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맡아온 이래 2004년 1월, 2005년 2월, 2008년 1월, 2009년 1월에 이어 이번까지 모두 5차례 방북해 빠짐없이 김 위원장을 면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