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오바마, 달라이 라마 만나지 말라”

중국 정부가 2일 미국 지도자들이 달라이 라마를 만난다면 “양쪽에 해가 될 뿐 이득은 없을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양국 관계가 치명적인 손상을 입을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티베트 문제 전담기구인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부의 주웨이췬(朱維群) 상무 부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측이 (달라이 라마 접견 계획으로) 국제적인 규칙을 위반하려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상무 부부장은 특히 “미국이 (달라이 라마 접견)결정을 한다면 중국도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의 이 발언은 미국의 대만무기판매에 따른 양국간 갈등의 파고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그 여파가 주목된다.


달라이 라마와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언제 만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지난달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마이크 해머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달라이 라마를 만나겠다는 의지를 중국 정부에 분명하게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주 상무 부부장은 아울러 최근 베이징을 방문했던 달라이 라마 특사와의 회담을 언급하면서 성과는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 공산당의 두칭린(杜靑林) 통일전선부장은 달라이 라마의 특사인 로디 걀리(甲日洛迪), 켈상 걀첸(格桑堅贊)과 베이징에서 회담한 뒤 1일 발표한 성명에서 “티베트 주권에 관해선 양보가 있을 수 없다”면서도 달라이 라마 측과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고 말했다.


두칭린 부장은 구체적인 추가 협상 시기는 언급하지 않은 채 “중국 정부의 달라이 라마에 대한 정책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대화와 협상의 문은 항상 열려 있으며 이 정책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측은 이번 회담에서 대화의 문은 열어두겠지만 달라이 라마 측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달라이 라마는 현재의 티베트자치구뿐만 아니라 티베트인이 많이 거주하는 칭하이(靑海)성과 간쑤(甘肅)성 등의 일부를 포함해 중국 영토의 4분에 1에 달하는 지역에 ‘대티베트 자치구’를 만들어 고도 자치를 실시하겠다는 내용의 이른바 준(準)독립을 요구하고 있다.


두 부장은 “소위 대티베트와 고도자치는 중국의 헌법에 위배된다”면서 “중국의 국가이익, 주권과 영토 수호 문제에 대해서는 어떤 협상의 공간과 타협의 여지도 없다”고 말해 대화가 계속 되는 것과 무관하게 달라이 라마 측의 요구를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그는 “달라이 라마 측이 국제사회에서 반중(反中)행위와 국가분열 행위를 계속하는 한 협상과 대화에 어떤 진전도 없을 것”이라고 못박으면서 “달라이 라마가 이끌고 있는 망명정부 역시 불법적인 것으로 티베트와 티베트인민을 대표하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달라이 라마의 두 특사는 지난달 26일 중국에 입국, 베이징에서 중국 정부와 공산당 당국자들을 만나 티베트 자치구 확대 여부 등 현안을 논의한 뒤 인도로 귀환했다.


중국 정부와 달라이 라마의 티베트 망명정부는 2008년 3월 라싸(拉薩) 폭동사태와 강경진압 후 3차례를 포함, 지금까지 모두 8차례 대화를 가진 바 있다.


라싸 사태 이후 티베트 망명정부는 자치권 확대를 요구해 왔으며 중국 정부는 최근 15개월간 1959년 티베트를 탈출한 달라이 라마의 우선 복귀를 주장하면서 티베트 망명정부와의 대화를 거부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