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옌볜서 北주민 마약거래 혐의로 체포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에서 최근 북한 주민 1명이 마약 거래 혐의로 체포됐다.

29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옌볜자치주 관할 룽징(龍井)시의 카이산툰(開山屯)진에서 조선족 김모씨와 북한 주민 장모씨가 마약 330g을 거래하려다 일주일 전 미리 첩보를 입수하고 추적에 나선 변방지대 수사관들에 의해 체포됐다.

조사결과 김씨는 베이징에 있는 리(李)모씨로부터 “히로뽕(빙두.氷毒)을 구입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장씨를 접촉해 4만3천위안(약500만원)을 주고 마약을 넘겨 받기로 한 것으로 밝혀졌다.

변방지대 수사관들은 룽징-투먼(圖們) 간 도로의 한 요금소에서 이들이 탄 택시를 검문해 뒷좌석 밑에서 흰색 결정이 담긴 봉지 1개를 찾아내 압수하고 현장에서 이들을 체포했다.

분석 결과 압수품은 히로뽕으로 드러났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