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여러 차례 北 핵실험 만류”

중국 정부는 지난 7월초 북한이 미사일을 시험발사한 이후 핵실험 가능성을 감지하고 북한에 대해 여러차례 만류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는 10일 국회에서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와 면담한 자리에서 “핵 실험은 국제사회의 흐름에 반하고 국제사회의 제재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북한의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만류했다”고 말했다고 배석자들이 전했다.

닝 대사는 또 “북핵 문제에 대해 중국이 단호한 입장을 표명했지만, 냉정하고 신중하게 대응해야 하고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해야한다”면서 “북한에 대한 과격한 조치는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며 지나친 대북 강경기조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닝 대사는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핵확산 방지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확고하다”면서 “다만 중국이 바라는 것은 북한을 죽을 지경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조장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재섭 대표는 “북한이 계속해서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두 번 다시 (핵실험을) 하지 못하게 국제공조를 철저히 해서 막아야 한다. 북한에 대해서는 당근 뿐 아니라 채찍도 필요하며, 중국의 역할이 제일 중요하다”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