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언론, 후진타오 駐 북한대사 임명 보도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류샤오밍(劉曉明.50) 간쑤(甘肅)성 성장조리를 북한주재 중국대사로 임명했다고 반관영 통신 중국신문사가 7일 보도했다.

중국신문사는 그러나 후 주석의 류 신임 대사 임명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만 밝히고 부임시기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류 대사의 부임에 관심이 모아지는 것은 중국 지도부가 그를 통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초청하는 친서를 보낼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중국 지도부는 66세로 정년을 넘긴 우둥허(武東和) 대사의 후임으로 미국통인 류 대사를 올해 초 이미 내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5일 정례 브리핑에서 류 대사의 평양 부임 시기에 관해 “아직 확실한 소식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친 대변인은 또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 예정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으나 이틀 뒤인 7일 브리핑에서는 중국과 북한의 고위급 상호방문 전통을 강조해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의 방중설이 나도는 것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중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 동참 이후 양국의 틈새가 벌어진 가운데 노무현 대통령의 10월 방중 추진이 발표된 데 따른 것이다.

중국이 북한과의 관계 복원을 위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고 남북한 등거리 외교 원칙에 따라 노 대통령의 방중에 앞서 김 위원장을 먼저 초청할 것이라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어 결국 그렇게 되면 김 위원장의 방중은 이달 중에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