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안보리 제재결의 성실 이행 약속

중국은 1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그동안 책임있는 자세로 안보리의 결의를 성실히 이행해왔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류 대변인은 그러나 대북 송금계좌 동결을 포함한 금융제재와 관련된 질문에 “관련 조치에 관해서는 유엔 안보리의 1718호 결의가 명확한 규정을 내놓았다”면서 “각국은 이 규정을 준수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만 답했다.

중국이 어떤 조치를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한편으로는 중국의 국내법과 관련 규정에 따라 문제를 처리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유엔 1718호 결의에 따라 조치하는 것을 고려한다”며 직답을 피했다.

그는 화물검색 등 대북 제재가 시작됐는지를 묻자 “중국과 북한의 접경지역의 모든 것이 정상적으로 돌아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미국 일각에서 나온 중국의 자발적 제재 착수설을 일축했다.

압록강 접경지역에 철조망이 설치되고 있는 것과 관련, “많은 사람들이 이를 한반도 상황과 연관지어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1990년대부터 국경질서 유지를 위해 설치해오고 있는 것”이라며 대북 제재조치와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류 대변인은 안보리의 제재 결의를 선전포고로 받아들인다는 북한의 성명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지금 단계에서 중요한 것은 관련국들이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어떤 행동도 피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그는 동북아 순방에 나선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20일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21일까지 머물면서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 등 중국 관리들과 북핵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

소셜공유